방통위의 SNS 감시. 서울시장 선거 때 DDoS 공격은 보조관이?

오늘..

방통위는 SNS을 감시하겠다고 한다. (‘SNS 차단법’ 발의에서 철회까지 무슨 일이 있었나 기사)

서울시장 재보선선거 때 있었던 DDoS 사건은 국회의원실 직원이 했단다. (국회의원실 직원이 재보선날 선관위 홈피공격 기사)

 

무슨 넘의 나라가 이 모양이야?!

자기들이 무서우니 SNS 감시하고…

민주주의에서 시민의 정치 참여는 당연한건데 그거 때문에 SNS 자체를 검열하겠다고? 유신정권이냐?!

DDoS? DB Connection만 끊는 것도 DDoS에 의함이냐? 정말 그 보좌관이 그렇게 했다면 IT영재다! 키워라! 보조관으로 썩게 하지말고!

0 Shares:
1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You May Also Like

날치기가 정당? 국민의 뜻?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는 사람들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국민들이 반대하는 한미FTA를 날치기 통과시킨 날이 오늘이다. 날벼락 같은 소식에 정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