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ift vs. Objective-C ?!

2014년 Apple은 WWDC 2014에서 Swift를 발표했고 빠르게 버전업을 거쳐 벌써 Swift 2.0이 나왔습니다. 발표 당일 현지에 있었던 전 환호의 소리를 들었지만 걱정이 많았습니다. 새로운 언어를 배워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었고 반감도 있었죠. 그래서 주변 분들에게는 난 계속 Objective-C로 개발할거야 라고 장담했었죠. 하지만 그 장담은 불과 일년만에 깨지고 말았습니다. 올해 초 새로운 프로젝트에 투입이 되었는데 무슨 이유인지 몰라도 욕심이 생겨서 프로젝트를 Swift로 세팅했습니다. 당시는 Swift 1.1에서 1.2로 넘어가는 시점이었는데 미리 해본 개발자분들은 아직은 아니다라며 말리셨습니다만 무모한(?) 도전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결국 Swift 1.2를 이용해 프로젝트를 계속 진행하였고 최근 결과물이 Apple의 심사를 마치고 App Store에 등록이 되었습니다. 왜 중도에 Objective-C로 회귀하지 않고 Swift로 프로젝트를 지속했을까 궁금증이 생기시는 분도 계실테고 반대로 아직도 시기상조 아닌가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리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좀 늦었지만 Swift 프로젝트 경험기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Swift로는 안되는 것이 많다. 아닙니다. 어떤 framework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버그 유무는 존재했었지만 안되는 것은 없었습니다. 1.1까지는 버그가 꽤 많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Objective-C 코드와 Swift 코드를 Bridge 해서 사용하느니 그냥 Objective-C로 하겠다는 분도 계셨었습니다. 이 부분은 1.2에서…